ESR(erythrocyte sedimentation rate)은 무엇인가

임상 수업을 듣다보면 환자들의 검사 결과 중 ESR 수치가 많이 주어집니다. 대부분의 수업에서 ESR이 참고치보다 높은 경우 체내에 염증반응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라고 말씀하시고 넘어갑니다. 4학년(본과 2학년) 때는 아무런 생각이 없었는데 5학년(본과 3학년)이 되어서 실습을 나가기 2주 전에서야 그 의미가 무엇이고 어떻게 측정되었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1. ESR

Erythrocyte sedimentation rate, 적혈구 침강 속도를 의미합니다. 이름이 이와 같이 붙은 이유는 정말 그렇게(?) 측정하기 때문입니다.

ESR
@ Medifit Biologicals

ESR은 위 그림과 같이 EDTA tube(보라색 뚜껑)에 혈액을 채취한 후 원심분리하지 않은 채로 1시간 동안 가만히 놔둔 뒤 적혈구가 가라앉은 거리를 측정하여 구합니다. ESR이 크다는 것은 그만큼 적혈구가 빨리 가라앉았다는 뜻입니다.

위 그림에서 오른쪽 tube의 적혈구가 더 많이(=빨리) 가라앉았으므로 오른쪽 혈액의 ESR이 더 큼을 알 수 있습니다. 맨 처음 말씀드린 바와 같이 대부분의 경우 ESR은 체내의 염증반응 정도를 알려줍니다. 그 수치가 클수록 염증반응이 활발히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뜻하는데요(acute phase). 왜 염증반응이 있으면 ESR이 크게 측정될까요?

 

2. ESR과 염증반응의 상관관계

사실 염증반응이 일어날 때 적혈구가 빨리 가라앉는 이유는 급성기 반응 물질 중 하나인 fibrinogen이 체내에 많아지기 때문입니다. 평상시 적혈구들은 모두 음전하를 띄고 있기 때문에 응집(aggregation)을 잘 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다량의 fibrinogen으로 인해 전하가 소실되고, 전하의 소실 인해 적혈구들이 차곡차곡 쌓이는, 이른바 Rouleaux formation이 형성되어 쉽게 tube 아래로 가라앉게 되는 것입니다. albumin은 이러한 적혈구 응집반응을 저해하는 요소 중 하나인데 급성기 반응 때는 albumin이 감소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급성기에는 더욱 더 ESR 수치가 높아지는 것입니다.

@ allaboutblood.com

* 참고 1) 급성기 반응 때는 TNF-α, IL-1, IL-6, cortisol, C- reactive proteins, haptoglobin, serum amyloid A protein, ceruloplasmin, hepcidin, ferritin, procalcitonin이 증가한다고 합니다. 감소하는 물질로는 transferrin, retinol-binding proteins, trasnthyrin 이 있다고 하네요. <fn> https://allaboutblood.com </fn>

* 참고 2) 이 외에 ESR에 영향을 주는 요소들은 많습니다.
● ESR을 증가시키는 요소
- 임신, 심혈관 질환(fibrinogen이 증가)
- haptoglobulin
- lipoprotein
- immunoglobulin(그래서 MM 때 ESR이 증가합니다.)
- macrocytic RBC
- leukemia
● ESR을 감소시키는 요소
- Htc의 증가, blood viscosity의 증가
- RBC 모양의 변화(SCA, poikilocytosis)
- albumin

3. 그렇다면 CRP는 무엇인가요?

사실 염증 정도를 나타내는 검사 항목은 ESR 외에 CRP라는 항목도 있습니다. C-reactive protein의 약자인데요, 이 역시 우리 몸의 급성기 반응이 어느 정도 일어나고 있는지를 알려줍니다. 급성기 염증 반응 시에는 세포들이 많이 깨지는데 세포 내에 있던 각종 물질들이 혈액으로 들어가 간세포를 자극하여 간에서 C-reactive protein을 많이 생성하게 하기 때문입니다.

 

2 thoughts on “ESR(erythrocyte sedimentation rate)은 무엇인가

  1. 안녕하세요. 적혈구 연전 현상에 관해 서치하다가 작성하신 글을 보게 되었는데, 덕분에 새롭게 알게 된 내용이 정말 많지만 아직 풀리지 않은 의문도 있어 댓글 남깁니다.

    1. 피브리노겐의 증가로 적혈구의 전하가 소실되어 연전이 일어난다고 하셨는데 응집(agglutination)이 아닌 연전인 이유가 있나요? 전하가 소실되어 적혈구가 쌓이는 거라면 응집이 일어나지 않을 이유가 없는 것 같아서요. 혈관 내에서도 고-저의 위치 개념이 있어서 서로 달라붙지는 않고 차곡차곡 쌓이는 건가요…?

    2. 급성기 반응으로 인한 것 이외에도 연전이 나타나는 상황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혈중 단백 농도가 짙어지면 연전 현상이 나타난다는 글을 보았는데 급성기 반응 이외에 혈중 단백 농도가 짙어지는 상황이 언제인가요?

    3. 위 질문과 비슷한 맥락인 것 같은데, 단백질 보충 음료를 섭취한 뒤에 연전 현상이 관찰되었다는 연구 자료를 읽었는데 그렇다면 시중에 나와있는 단백질 보충 음료에는 피브리노겐이 들어있는 건가요? 아니면 피브리노겐 외에 적혈구의 전하를 소실시키는 다른 요인이 있나요?

    관련 공부를 제대로 하지 않고 그저 궁금한 내용을 찾아보다가 이 글을 발견한지라 질문에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염치 없이 많은 내용을 여쭈어보았는데 일부라도 답변해주시면 정말 감사할 것 같아요ㅠㅠ 코로나로 전국이 들썩이는데 몸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되세요!

    1. 댓글 감사합니다.
      시간이 한참 지난 뒤라 제 답글을 보실 수 있을런지는 모르겠습니다.

      1. 연전과 응집의 차이에 관한 질문을 주셨습니다. 제가 연전이라는 단어를 한번도 쓰지 않았는데, 찾아보니 말씀하진 연전이 Rouleaux formation을 일컫는 말이더군요. Rouleaux formation은 현미경 상에서 관찰되는 것입니다. 구글링 해보시면 적혈구(RBC)들이 엽전 마냥 차곡차곡 쌓여있는 사진들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응집은 그냥 흔히 말하는 용어로 사용한 것입니다. 즉, 현미경적으로 연전 현상이 일어나는 것을 일반적인 용어로 응집이라 말한 것입니다. 다시 말해 맥락상 연전과 응집의 차이는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2. 대표적으로 혈중 단백 농도가 짙어지는 상황으로는 다발성 골수종(multiple myeloma)이 있습니다. 항체는 단백질로 이루어져 있는데 항체의 구성 물질 중 하나인 gamma chain을 생성하는 형질세포(plasma cell)이 과다 증식하는 병이 다발성 골수종입니다. 검색해보시면 더 많은 정보를 얻으실 수 있을 겁니다.

      3. 해당 연구가 어떤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크게 유의미하진 않을 것 같습니다. 링크 남겨주시면 읽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